일상을 날다

기사작성 : 2017-07-31 12:08

몸이 무거운 출근길마저 발걸음을 가볍게 만든다.

본문


Responsive image

짧게만 느껴지는 퇴근길에 비해 출근길은 멀고도 멀다. 몸은 그저 무겁기만 하다. 팀버랜드가 일상에서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스니커즈, '플라이롬'을 내놓았다. 기존의 무겁고 투박한 팀버랜드 부츠에서 벗어난 가벼운 제품이다. 팀버랜드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질 좋은 소재로 제품을 만든다는 것이다. 새로운 스니커즈인 플라이롬 컬렉션에도 엄선한 가죽과 가벼운 소재만을 사용해 만들었다.



Responsive image

발걸음을 가볍게 하기 위해 '에어로코어 아웃솔(The AeroCore™ Outsole)'을 더했다. 초경량 폴리우레탄 폼으로 제작해 걸을 때마다 반동이 생기는 고탄력 쿠션재다. 그 아래에는 접지력을 높이기 위해 고무를 덮었다. 좀 더 빠르고 가볍게 걸을 수 있다. 경쾌한 아침을 맞이하는 데 이만한 것이 없다.


사진=팀버랜드 제공.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김지혜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8 10월호


엘리우드 킵초게가 남자 마라톤 세계 신기록을 새로 썼다. 어떻게 달렸을까?
스포츠 브라는 오직 여성을 더 편하게 달리게 하기 위해서 만든 혁명적 발명품이다
트레일 러너 김지섭은 달려서 백두산 천지까지 올라갔다
러너는 좋은 부모가 될 수 없을까? 자녀를 둔 러너들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들
엄격한 테스트를 거쳐 선별한 25켤레의 러닝화, <2018 가을 러닝화 가이드>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