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에 꺼내 입어요

기사작성 : 2017-11-10 12:23

추운 날에 달리고 싶을 땐,
무적의 소재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꺼내 입는다.
그리고 외친다. “추위야, 안녕~”

본문


뛰는 건 언제나 힘들지만 온도가 10도 아래로 떨어지면 더 힘들다. 가볍고 따뜻한 러닝 제품이 필요하다.


Responsive image
고어텍스는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를 올해 3월에 새로 출시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얇고 가볍다. ‘얇은데 따듯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입고 생각이 변했다. 이 재킷은 도톰한 윈드브레이커의 몫을 다 한다. 달리기 시작할 때는 따듯했고, 달리고 나서는 쾌적했다. 달릴 맛이 났다.



Responsive image
소재의 겉감 덕분이다. 고어텍스는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의 겉감을 과감히 제거했다. 그 덕분에 소재의 발수 기능이 오랫동안 지속된다. 비가 내리는 날에도 툭 털어내면 빗방울이 모두 떨어진다. 비가 오는 날에도 편안하게 달릴 수 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기존의 소재에 비해 무게가 크게 줄었고 땀과 열을 배출하는 기능은 높아졌다.



Responsive image
이 소재의 진면목은 달리고 난 뒤에 나타난다. 3주 동안 아침과 저녁에 달릴 때마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로 만든 윈드브레이커를 입었다. 땀을 많이 흘린 날에도, 가볍게 달린 날에도 모두 몸이 가벼웠다.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Responsive image
우리가 땀을 흘리면 열이 공기 중으로 빠져나간다. 그 열은 원래 달리는 데에 써야 하는 에너지다. 땀을 많이 흘리면 달리기가 더 힘들어지는 이유다. 그런데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는 입고 달릴 때 내부 온도가 크게 변하지 않는다. 또 투습 기능이 뛰어나 달리고 난 뒤에도 쾌적하다. 추운 날씨에 무얼 입을지 고민이라면, ‘고어텍스? 쉐이크드라이’ 소재의 옷을 꺼내 입자.



사진=곽동혁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김지혜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9년 8월호


달리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들어준다. 나이키 조이라이드 런 플라이니트
트랙을 질주하는 유망주 두 명을 만났다. 양예빈과 신민규
권은주, 김도연, 박준섭, 셜레인에게 식단을 물어봤다.
자주 달리면 먹어도 살이 안 찐다. 그렇다면 건강한걸까?
잘 먹어야 잘 달릴 수 있다. 8월호는 러너들을 위한 음식으로 가득하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