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이 없는 러닝화

기사작성 : 2017-12-11 12:11

러닝화에 끈이 없어졌다.
끝이 없이 달릴 수 있게 됐다.

본문


Responsive image
무리를 지어 달리던 중에 러닝화 끈이 풀어졌다. 재빠르게 한쪽으로 피해 끈을 묶고, 무리를 향해 더 빠르게 달렸다. 앞서 간 무리에 다시 합류할 때까지 풀린 끈이 야속했다.

아디다스가 신발 끈이 없는 러닝화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를 출시했다. 달리는 도중에 풀리는 끈이 불편했던 러너를 위해 만들었다.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는 러닝화 끈을 없애 끈이 있는 러닝화에 비해 디자인은 깔끔해졌다. 불편할 것 같던 착화감은 오히려 좋아졌다. 러닝화 끈이 발을 안정적으로 지지한다는 편견이 무너졌다.



Responsive image
아디다스는 끈이 없어도 발에 꼭 맞는 착용감을 위해 육상 선수들의 의견을 참고했다.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 어퍼에는 '프라임니트'를 사용해 양말을 신은 것 같이 편안하다. 발목을 감싸는 독특한 칼라 구조도 안정감 있는 착화감에 한몫한다.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이 편안한 다른 이유는 쿠션재에 있다. 아디다스는 모션 캡처 장비인 '아라미스'를 사용해 발의 움직임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를 만들었다. 또 에너지 리턴 기능이 뛰어난 '부스트 테크놀로지'를 중창 전체에 사용했다.



Responsive image
아디다스의 새로운 러닝화, ‘울트라부스트 레이스리스’를 신으면 더 이상 러닝화 끈 때문에 달리는 도중에 멈출 필요가 없다. 굳이 무리해서 빠르게 뛸 필요도 없어진 셈이다.




사진=아디다스 제공.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김지혜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8 4월호


크리스 모코는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고 트레일 러너가 됐다
러너라면 발가락 유연성도 길러야 한다
에너지 리턴 폼이 정말 러너에게 힘을 되돌려줄까?
국가대표 허들선수 정혜림 & 김병준
빠르게 달리고 싶은 러너라면 챙겨야 할 아이템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