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위험을 줄이자 1

기사작성 : 2017-12-26 17:40

러너들의 가장 큰 걱정은 부상이다
부상을 62%나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본문


러너들은 항상 부상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그래서 스트레칭과 보강운동을 한다. 마사지를 받고 폼 롤러를 쓴다. 보충제를 먹기도 하고, 달리는 방법을 바꾼다. 그러나 이런 방법들이 효과가 확실하다는 증거는 적다. 부상을 예방하는 일은 늘 쉽지 않은 일이다.

<더 아메리칸 저널 오브 스포츠 메디신(The Americna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실린 새로운 논문은 러너들의 부상을 62% 감소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놀라운 수치는 제대로 설계된 실험을 통한 결과이다. 누군가 서비스나 장비, 약물을 판매하기 위해서 진행한 연구가 아니다.


Responsive image

62%의 비밀은 러너들의 발이 땅에 부딪히는 충격을 줄이는 것에 있었다. 다시 말해, 러너들은 더 부드럽고 조용하게 뛰어야 한다는 것이다.

홍콩 폴리테크닉 연구소(Polytechnic Lab)의 보행과 움직임 연구소(Gait&Motion Lab)에서 부상 감소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이 실험은 320명의 러너들을 대상으로 1년간 계속되었다. 연구팀은 러너들을 절반으로 나누어서 여덟 종류의 트레드밀 훈련을 시켰다.

A그룹은 트레드밀 훈련을 하는 동안 ‘시각적 바이오 피드백’ (Visual bio-feedback) 교육을 받았다. 바이오피드백은 A그룹이 ‘부드럽게’ 달릴 수 있게 도와줬다. 나머지 B그룹은 실험실에서 여덟 종류의 트레드밀 훈련을 진행하는 동안 특별한 피드백을 받지 않았다. 그들은 평소처럼 달렸다.


Responsive image

실험이 진행되기 전에, 연구자들은 두 그룹이 달리는 동안 착지할 때의 힘을 측정했다. 두 가지 페이스로 나누어서 진행되었는데, 하나는 1마일당 8분의 페이스로, 두번째는 12분 페이스였다. 측정치는 두 그룹 모두 비슷했으며 큰 차이점을 발견할 수 없었다.

앞서 진행했던 착지 충격 테스트는 2주 후에 다시 진행되었다. 시각적 바이오피드백을 받은 러너들(그룹A)은 수직 하중 측정치에서 상당히 더 낮은 결과를 보여줬다. 피드백을 받지 못한 러너들(그룹B)은 측정치의 변화가 없었다. 선임연구자인 로이(Roy T.H Cheung) 박사는 피드백을 받은 러너들이 앞꿈치로 착지하며, 좀 더 짧고 부드럽게 달리게 되었다고 밝혔다.



사진=JOSIAN MACKENZIE/Creative Commons, Clem Onojeghuo /Unsplash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앰비 버풋(Amby burfoot)

<러너스월드> 글로벌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8 4월호


크리스 모코는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고 트레일 러너가 됐다
러너라면 발가락 유연성도 길러야 한다
에너지 리턴 폼이 정말 러너에게 힘을 되돌려줄까?
국가대표 허들선수 정혜림 & 김병준
빠르게 달리고 싶은 러너라면 챙겨야 할 아이템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