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닝은 나의 힘

기사작성 : 2018-02-28 11:13

새내기 러너들의 도전을 응원하는
‘#미친존재감 인스턴트 고 런’이 열렸다

본문


대학 입학을 앞둔 새내기 러너들은 추운 날씨에도 운동복으로 갈아입었다.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를 신고 달릴 준비를 마쳤다. 신촌 일대 카페에서 쓸 수 있는 음료 교환권과 핫팩을 받았다. 그러나 추위 속에서 러너들을 달아오르게 만든 것은 음악이었다.


Responsive image


뮤직트럭에서 ‘로꼬’가 노래를 부르며 등장했다. 러너들과 시민들은 환호하며 ‘로꼬’의 노래에 맞춰 가볍게 몸을 움직였다. 러너들은 금세 달아올랐다. ‘로꼬’의 공연이 끝나고 NRC의 아이린 코치가 단상 위에 올라왔다. 안전한 러닝을 위해서 워밍업을 했다.

러너들은 체력에 맞춰 4.5km와 6km 코스를 선택했다. 그룹별로 나뉘어서 스타트 라인에 섰다. 신호에 맞춰 ‘인스턴트 고’ 구호를 외치며 달려나갔다. ‘로꼬’를 태운 뮤직트럭도 따라서 출발했다. ‘로꼬’의 응원을 받은 러너들은 처음부터 힘차게 달렸다. 중간지점에 이르러 지쳐갈 때쯤 다시 음악소리가 가까워졌다. 힙합그룹 ‘리듬파워’였다. 도로 위에서 열린 공연이 러너들을 북돋아줬다. 러너들은 음악과 함께 달리며 ‘미친 존재감’을 뿜어냈다.


Responsive image


4.5km와 6km 코스가 나뉘어지는 곳에 ‘에너지 포인트’가 있었다. 러너들과 페이서들은 이 구간에서 서로 파이팅을 외치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바닥에는 ‘인스턴트 고’,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 표지판이 있어서 마치 마라톤 기록 측정 구간 같았다.


Responsive image


장거리 러닝에 도전한 새내기 러너들도 있었다. 그룹 페이스를 따라가지 못하고 뒤쳐지기도 했다. 페이서들은 뒤쳐진 러너들과 함께 피니시 라인까지 달렸다. 먼저 완주한 페이서와 러너들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린 러너들에게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Responsive image

무사히 완주한 러너들을 위해 음악소리가 신촌 차 없는 거리에 크게 울려 퍼졌다. ‘리듬파워’가 다시 뮤직트럭 위에 등장했다. 지친 러너들은 ‘리듬파워’의 노래를 들으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새내기 러너들은 완주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펼쳐질 대학생활에서 도전을 겁내지 않을 에너지를 얻었다.


사진=나이키 제공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차영우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9 4월호


러닝화에 관한 거의 모든 것, <슈 가이드>부터 개조와 관리까지 모두 알려준다
마라톤 풀 코스를 준비하고 있다면 반드시 알아야 할 카브로딩 방법
신광식은 잠깐 힘들다고, 어렵게 단 태극마크를 달고 포기할 수 없었다
달리기가 우리들 사이의 간극을 메우는 방법, BRIDGE THE GAP
RUN FUTHER, 송석규는 가족, 일, 달리기 사이에서 중심을 유지한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