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 선 엠버

기사작성 : 2018-08-30 18:01

엠버가 2018 후드 투 코스트를 달린다.
그녀는 새로운 도전을 위해 포틀랜드 길 위에 섰다.
물론 멈추는 법은 없다.

본문


여자라는 이유로 사람들은 내가 연약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 편견은 내가 가진 목표를 포기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더 이상 그러고 싶지 않다. 나는 더 강해질 것이다. 나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될 거다. 완벽하지 않아도 말이다.


Responsive image
엠버는 사람들의 편견을 깨고 스스로를 사랑하기 위해 노력한다. '여자'라는 이유로 이해받지 못한 것들을 신경 쓰지 않는다. 그녀가 처음부터 강인했던 건 아니다. 그녀는 운동을 통해 진정한 자신을 찾았다. 도전 그 자체를 즐기는 자신을.



Responsive image
엠버는 고등학생 때 농구 선수와 육상 선수였다. 그리고 지금은 가수다. 혹독한 트레이닝과 바쁜 스케줄로 그녀는 운동할 틈이 없었다. 아니, 춤이 그녀의 운동이 되었다. 그녀가 최근 다시 달리기 시작했다. 나이키 ‘메탈릭 신 컬렉션’의 서울 아이콘이 되면서부터다. 엠버는 끊임없이 새로운 것에 도전한다. 낯선 것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 나이키는 그런 그녀를 서울의 아이콘으로 꼽았다. 그리고 엠버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Responsive image
그녀는 릴레이 대회인 ‘후드 투 코스트’에 참여하고 싶다고 했다. ‘후드 투 코스트’는 포틀랜드 후드 산(HOOD Mountain)에서 시작해 시사이드(Seaside) 해변까지 달리는 릴레이 대회다. 코스 거리는 199마일, 300km가 넘는다. 또 밤낮으로 쉬지 않고 릴레이를 이어가야 한다. 엠버는 11명의 러너와 함께 팀 ‘SEOULITES’를 꾸렸다. <러너스월드> 기자인 나도 그중 하나였다. 12명의 러너가 흥미로운 도전을 위해 포틀랜드로 모였다.



Responsive image
‘후드 투 코스트’는 총거리를 36개 구간으로 나뉜다. 12명의 러너가 돌아가며 세 번을 달리는데, 각 구간마다 거리와 난이도는 모두 다르다. 엠버는 평소 한 주에 2번~3번씩 뛴다. 그녀는 어깨에 부상이 있었고, 그 부상은 쉽게 낫지 않았다. 일반적인 훈련을 할 수 없는 상태다. 그녀는 ‘후드 투 코스트’를 뛰기 전에 퍼스널 트레이너와 함께 회복 운동을 병행했다. 엠버에게 이 대회는, 아니 이 도전은 어려웠다. 엠버는 1박 2일 동안 10km 정도의 거리를 두 번 이상 달려야 했다. 그녀가 평소 달리던 거리보다 더 긴 거리다. 그런 그녀가 ‘후드 투 코스트’에 도전한 거다.



Responsive image
엠버는 첫 번째 레그(Leg, 구간)에서 모든 팀원들을 놀래켰다. 페이스가 예상보다 더 빨랐다. 그녀는 힘차게 달려 다음 주자에게 바톤을 넘겼다. 그녀의 훈련이 빛을 발했다. 이 도전은 순탄했다. 아니, 그래 보였다. 두 번째 레그는 어둠 속에서 진행됐다. 포틀랜드의 밤은 무척이나 어두웠다. 엠버의 얼굴에 긴장이 흘렀다. 그녀는 칠흑 같은 밤 속을 헤쳐 나갔다. 두려움은 없었다.



Responsive image
탈은 그 후 일어났다. 마지막 레그가 됐다. 그녀가 달릴 차례였다. 그녀는 아킬레스건과 발가락 부분에 통증이 있었다. 두 번째 레그가 끝나고 줄곧 마사지를 했지만 통증은 가라앉지 않았다. 그녀는 멈출 생각이 없었다. 엠버는 고통을 참기 위해 두 발과 두 다리에 테이핑을 해야 했다. 나는 아무렇지 않게 달려나가는 그녀를 보며 생각했다. 정말 강한 사람이라고. 그녀는 감출 수 없을 만큼, 감춰지지 않을 만큼 강했다. 엠버가 이룬 도전들이 모두 그랬을 것이다. 그녀는 고통을 참고, 시련을 견뎌 사람들에게 스스로를 증명해왔다. 이번 ‘후드 투 코스트’처럼. 그녀는 199마일, 29시간 5분 45초, 그 마지막을 향해 대담하게 달려나갔고, 멋있게 결승선을 밟았다.



Responsive image
엠버는 이것이 시작이라고 했다. 그녀는 벌써 다음을 준비하고 있다. 11월 17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팔로스 버디스 하프 마라톤’에 도전한다. 그녀의 첫 하프 마라톤이다. 엠버는 한 번도 이렇게 긴 거리를 달려본 적이 없다고 했고, 훈련이 많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난 그녀의 도전이 성공할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어쩌면 그녀도 이미 알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녀는 언제나 멈추지 않고 자신의 길을 따라 더 높게 뛰어오르니까.




사진=나이키 제공.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김지혜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 4월 호


2020년 주목할 러닝화 30개를 뽑았습니다. 대회는 취소되었지만 러닝화는 살 수 있죠.
"허벅지가 아파요." 알고보니 장경인대 증후군이었습니다. 어떻게 관리해야할까요?
자꾸 부상이 찾아온다면 달리는 폼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281명의 러너가 직접 꼽은 '최애' 러닝화는 무엇일까요?
젊고 빠른 데다가 인스타그래머블한 미국의 엘리트 러닝 팀이 있어요. TINMAN.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