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와 음악이 만드는 마법을 감상하세요

기사작성 : 2018-12-07 16:47

제이버드 X4를 귀에 끼우고 달리면 세상이 다르게 보인다.

태그  

본문


음악 없이 살 수 있을까? 누구나 당연히 그렇지만 나는 음악이 없으면 말라 비틀어질 인생을 살 것 같다. 물론 음악을 대신할 수 있는, ‘인생을 풍요롭게 하는’ 요소는 세상에 널렸다. 그 중 나에겐 음악이 중요하다. 내가 좋아하는 가수의 목소리와 멜로디, 리듬만큼 내 몸과 마음을 들썩이게 하는 걸 찾기란 꽤 힘들기 때문이다.

요즘 나는 자주 달린다. 일주일에 30~50km 정도. 내년 봄 동아마라톤 풀코스를 뛰려고 연습 중이다. 그냥 달리기라면 모를까 마라톤 풀코스를 목표로 삼으면 달리기 싫은 날에도 나가야 할 때가 있다. 정해진 훈련 스케줄을 따라야 목표 기록에 맞춰 무사히 완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달리기가 약간 ‘수동적’으로 이뤄질 때, 그나마 몸을 일으켜 바깥으로 나갈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가 나한테는 몇 개 있다. 이른바 내가 스스로 정한 ‘나를 달리게 하는 장비’ 순위, 그 첫째가 러닝화고 제이버드 X4가 최근 그 목록 2위를 차지했다.

Responsive image

'노 뮤직 러너'가 변했다!
나는 ‘어떻게 달리면서 음악을 들어?’라고 생각한 ‘노 뮤직 러너’였다. 긴 이어폰 줄을 핸드폰에 꽂고 달리는 건 불가능했고, 이전에 썼던 무선 이어폰은 대체로 음질이 안 좋거나 도중에 여러 번 음악이 끊겼다. 결국 달리는 동안에는 음악듣기를 포기한 상태에 이르렀다. 다행이 제이버드 X4가 나오면서 문제가 해결됐다.

제이버드 X4에 대한 첫인상이 좋았다. 먼저 심플하게 변한 디자인에 반했다. 이 기기를 쓰기 전 외국 모델이 X4를 착용한 사진을 봤는데, 머리 뒤쪽으로 이어폰 줄이 ‘예쁘게’ 튀어나온 걸 보고 마음이 움직였다. 그 모양이 꼭 모자 크기를 조절할 때 쓰는 고무줄 끈처럼 생겨 나한테는 그게 일종의 근사한 액세서리처럼 보였다.

Responsive image

성능도 마음에 들었다. 일단 X4를 귀에 꽂고 음악을 틀면 큰 성량이 귀에 꽉 들어찬다. 선택한 음악의 낮은 음역에서 높은 음역까지 조절할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이건 핸드폰에 제이버드 어플을 깔면 조정할 수 있는데, ‘편안한 청취’, ‘따뜻함’, ‘R&B 즉흥연주’ 등 제이버드에서 지정한 커스터마이징에 맞춰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어플에는 또 여러 사람들의 플레이리스트가 있어 새로운 음악을 접할 수도 있다(플레이리스트를 들으려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Spotify)에 따로 가입해야 한다). 이 부분만 보더라도 X4는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착용법을 먼저 익힐 것!
착용법을 익히면 더 만족스럽다. 제이버드 어플에 그 방법이 자세히 나와있는데, 이걸 똑같이 따라하면 된다. X4는 언더 이어, 오버 이어 형태로 귀에 꽂을 수 있다. 언더 이어는 제이버드 블루투스 이어폰의 일반적인 착용 방법인데, 끈이 귀 아래로 내려오는 방식이다. 이렇게 X4를 착용하면 목 뒤로 끈이 길게 내려와서 불편할 수 있다. 끈이 목 뒤에서 쓸리면서 이어폰을 잡아당기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끈에 붙은 동그란 모양의 ‘스피드 신치’를 이용해서 조절할 수 있고, 아니면 제품과 함께 동봉된 클립으로 이어폰 끈과 셔츠의 목 뒷부분을 함께 고정시켜 해결할 수 있다.

Responsive image

Responsive image

X4를 거꾸로 뒤집은 다음, 위로 올라가는 끈을 귓바퀴 뒤로 넘겨서 사용하면(오버 이어) 더 편하게 쓸 수 있다. 목 뒤로 이어지는 이어폰 끈이 머리 쪽으로 더 밀착되기 때문이다. X4와 함께 제품 상자에 들어있는 여러 사이즈의 이어핀(귓바퀴를 고정하는 용도)과 이어팁(귓구멍에 꽂는 용도)으로 자신의 귀에 맞게 세팅하면 달릴 때도 안정적으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한번 충전하면 8시간 쓸 수 있다는 점, 방수기능이 있어 땀에 젖어도 괜찮다는 점도 X4가 돋보이게 하는 요소다.

제이버드 X4는 단순하게 음악만 즐기는 사람보다도 달리기나 여러 운동을 좋아하는 나 같은 사람에게 딱 알맞을 것이다. 나는 대체로 혼자서 달리기를 한다. 그럴 때 음악을 들으면 잠깐동안 낯선 곳을 여행하는 기분이 드는데, 이 순간, 마법에 걸린 것처럼 내 눈에 비치는 세상은 한없이 평화로워 보이고 여기서 나는 정말로 큰 에너지를 얻는다. 요즘 X4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좋아요!
- 한번 충전에 8시간 재생되요.
- 생활 방수 기능이 있어서 이어폰에 땀이 묻어도 괜찮아요.
- 제이버드 어플에서 사운드를 조절할 수 있어요.



글쎄요.
- 오버 이어로 착용하면 통화 품질이 좀 떨어져요.




제이버드 X4 바로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윤성중

<러너스월드 코리아>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8 12월호


전국체육대회에서 만난 육상 선수들의 표정에는 절실함이 가득했다.
러닝 장비를 고르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도록 최고의 아이템을 엄선했다.
도쿄 러닝 컬처가 궁금해서 도쿄의 러닝 크루들에게 직접 물었다.
빨리 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같이 달리는 것도 중요하다. "친구와 함께 하프를"
지금 신청하면 출전할 수 있는 해외 마라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