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깨고 싶어요

기사작성 : 2019-04-12 12:38

24세의 이 소녀는 달리기 밖에 모른다. 달리기로 자신의 한계를 넘으면서 기록을 깨는 걸 게임처럼 즐긴다.

본문


지난해 조하림 선수는 3000m SC(장애물, Steeplechase)에서 두 번의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다.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 번, 전국체전에서 한 번. 기록 가뭄에 시달리던 한국 육상계에 단비가 내렸다.


작년에 두 번이나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어요. ‘2018년은 나의 해’라고 느꼈을 법한데요?
에이, 그 정도까진 아니에요. 저보다 더 잘한 선수들도 있는데요, 뭘.

여자 3000m SC 기존 기록에서 10년 만에 7초를 앞당겼고, 이어서 자신의 기록을 또 6초 줄였어요. 비결이 있을까요?
정말 열심히 훈련했어요!

Responsive image

‘열심히’의 구체적인 내용이 어떻게 되죠?
뛰다가 죽을 것 같았어요. 그걸 참고 계속 달렸죠. 코치, 감독님한테 욕먹어도 뛰고, 남자 선수들을 따라 뛰고, 혼자서도 계속 달리고. 한 시간에서 한 시간 삼십 분 정도를 하루에 두 번, 엄청나게 빨리 달리는 훈련에 집중했어요. 그게 도움이 많이 된 것 같아요.

빠르게 뛸 때 페이스가 어느 정도였어요?
1시간에 16km쯤 뛰었으니까, 3분 30초에서 3분 40초 정도 되겠네요.

훈련 말고, 기록을 낼 수 있었던 자신만의 비장의 무기 같은 게 있을까요?
허들링 자세가 좋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고등학교 때 감독님이 굉장히 열정적이셨는데, 어느 날 키가 작은 저에게 허들을 쉽게 넘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셨어요. 그게 제가 가진 무기이지 않을까 싶어요. 예를 들면 허들을 밟고 넘어가는 기술 같은 거요.

허들을 그냥 넘는 게 아니라 밟고 넘는다고요?
네, 우리나라 여자 일반부 3000m 장애물 선수들은 총 약 열다섯 명 정도 돼요. 모두 허들을 밟고 넘어요. 그러니까 허들을 발디딤용을 쓰는 게 아니라 발을 스치면서 몸을 밀어내는 용도로 쓰는 거죠. 이렇게 하면 적어도 허들이 장애물이 되지는 않아요.

훈련량이 많아도, 좋은 기술을 갖고 있어도 몸을 움직이게 하는 동기가 없다면 소용이 없을 것 같아요. 왜 그렇게 열심히 훈련했죠?
기록을 깨고 싶었어요. 개인 기록은 물론이고 한국 기록까지도요. 진짜로 깨고 싶었어요. 저는 대회 때 성적이 특히 좋지 않았어요. 연습할 때는 아니었거든요. 기록이 좋았죠. 그래서 약이 올랐어요. 또 지금까지 선수생활을 게을리하진 않았어요. 모든 해마다 열심히 훈련했죠. 다행히 작년에는 부상을 입지 않았는데, 몸 상태가 좋았던 게 기록을 낼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해요. 작년에는 정말 모든 게 잘 맞았어요.

Responsive image

어렸을 때도 잘 달렸나요? 언제부터 육상선수 생활을 했죠?
고향이 경남 고성인데 학교가 작아서 그랬는지 몰라도 학교 체육 대회에 나가면 늘 1등을 했어요. 남자애들도 곧잘 이겼고요. 어느 날 줄넘기대회에 나갔다가 육상부 선생님 눈에 띄어서 선수가 됐죠. 그때가 초등학교 4학년이었고요. 단거리로 시작했어요. 100m, 80m요. 그런데 키가 작아서 단거리에 불리하더라고요. 초등학교 6학년 이후부터 중장거리로 바꿨고요. 어렸을 때는 그저 달리는 게 좋았는데, 크면서 성적을 내면서 더 빠져들었던 것 같아요.

운동을 그만두고 싶었던 때도 있었죠?
당연하죠. 수도 없이 많았죠. 지금 생각해보면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개인적으로 힘들었던 적이 많았어요. 운동이 지겨울 때도 있었고요. 고등학교 때 감독님이 ‘네가 가진 재능이 아깝다’면서 위로해 준 적이 있었는데요, 덕분에 여기까지 온 것 같아요.

지금 본인이 선수 생활을 하는 데 방해가 되는 게 있을까요?
놀고 싶은 마음이요. 저는 아직 어려요. 그만 훈련하고 놀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술 마시면서 여러 사람이랑 얘기하는 거, 그게 제일 재미있어요. 취하면 신나요. 그런데 술 마시면 근육이 빠진다고 하니까 마음 놓고 그러지 못해요.

선수가 되지 않았다면 지금 뭘 하고 있을까요?
지금 제 주변의 보통 20대들처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지 않았을까요? 편의점 같은 데서요. 육상선수가 아니었다면 아마 어떤 목표나 꿈 같은 것도 없었을 거예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실업팀으로 간 거죠? 대학교 생활을 하고 싶었을 텐데요.
여자 육상부가 있는 대학교는 많이 없어요. 그래서 저처럼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여자 육상선수들은 지역팀으로 가거나 실업팀으로 가요. 처음엔 대학생들이 부러웠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어요. 만약 지금 대학교에 갈 수 있다고 해도 가지는 않을 것 같아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쭉 청주시청 소속이었어요. 그런데 왜 갑자기 경주시청으로 팀을 바꾼 거죠?
청주시청에서는 4년 동안 있었어요. 그동안 많이 힘들었어요. 주변 사람들은 ‘청주와 잘 맞아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게 아니냐’라고 하는데 저한테는 아니었어요. 당시의 모든 게 힘들었어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좀 곤란해요. 팀과 제 성격이 잘 맞지 않았죠. 아니, 청주라는 지역하고 저하고 잘 안 맞았나 봐요. 지금은 마음이 무척 편해요.

Responsive image

최근에 조하림 선수를 설레게 한 게 있나요?
곧 있을 제주도 전지훈련이요. 매번 서귀포로 갔었는데 이번에는 신제주로 간대요. 새로운 곳에서 훈련을 하는 게 어떨지 기대가 돼요.

전지훈련이 끝나면 다음은 뭘 하죠?
동계훈련 때는 주로 오래 뛰는 걸 많이 해요. 하루에 30~40km 정도 장거리를 달리죠. 체력을 쌓는 훈련이에요. 전지훈련이 끝나면 트랙에서 스피드 훈련에 들어가고요.

목표는 뭔가요?
9분대에 들어가는 거요. 지금 3000m SC 세계 기록은 8분 후반대예요. 이 기록에 조금이라도 가깝게 가고 싶어요. 그래서 한국 육상 장애물 하면 누구나 ‘조하림’을 떠올릴 수 있게 하는 게 목표예요.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윤성중

<러너스월드 코리아> 편집장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 4월 호


2020년 주목할 러닝화 30개를 뽑았습니다. 대회는 취소되었지만 러닝화는 살 수 있죠.
"허벅지가 아파요." 알고보니 장경인대 증후군이었습니다. 어떻게 관리해야할까요?
자꾸 부상이 찾아온다면 달리는 폼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281명의 러너가 직접 꼽은 '최애' 러닝화는 무엇일까요?
젊고 빠른 데다가 인스타그래머블한 미국의 엘리트 러닝 팀이 있어요. TINMAN.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