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해, 마라토너

기사작성 : 2019-10-28 12:21

대회를 앞두면 러너들은 예민해진다
신경질 허용 기간을 이용하자

본문


큰 마라톤 대회에 참가를 앞두고 있는 러너는 예민해지기 마련이다. 적어도 이때만큼은 마음껏 신경질을 부리자. 자신이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있다는 걸 다른 사람들이 알면 모두 이해해 줄 것이다. 다음 10개 항목은 대회 전 ‘더 예민해지는 방법’이다.


Responsive image


1 불안이 모든 신경질의 근원이다. 대회 전 몇 달 동안 집중적으로 잘못될 수 있는 모든 경우를 떠올린다. 예를 들어, ‘갑자기 버스에 치일 수 있다’고 말이다.

2 레이스 계획 대신 플레이리스트를 작성하는데 시간을 더 투자해라. 장거리 러닝을 하다가 자신이 싫어하는 노래가 나온다면 과거의 ‘나’에게 찾아가서 멱살을 잡고 싶을 것이다.

3 코스 지도를 다운로드해 구글 지도와 대조해보자. 그리고 매 구간마다 자신의 발목이 몇 번이나 꺾일지, 길 위에 주저앉아서 몇 번이나 울지 계산해보자.

4 최소 3주간 대회를 마친 뒤에 무엇을 먹을지 상상하고 모두에게 말하고 다녀라. 동료 친구 심지어 자주 가는 마트나 음식점 직원에게도 말하는 것이 좋다. 그들이 잔소리를 하면 가볍게 무시해라.

5 날씨에 집착해라. 마음껏 불안해해라! 비오면 엉망진창이 될거야.

6 대회 전 2주간 알코올 섭취를 중단하고 성직자처럼 행동해라. 많은 사람들이 러너의 그런 모습을 사랑한다.

7 대회 전 3일간 배변활동 주기에 집중해라. 마치 아기를 안고 있다고 가정하고 모든 걱정을 껴안아라. 오전 10시면 주기적으로 화장실에 가는데 대회가 9시잖아!

8 ‘큰 일을 치르기 전까지는 아무 변화도 주지 마라.’ 이 격언을 충실히 따라야 한다. 대회 당일까지 속옷을 포함해 필수 장비 등 아무 것도 바꾸지 말고 기다려라. 기록이 중요하지, 냄새가 문제인가.

9 대회 날 극단적인 원색 옷을 착용하자. 다른 러너들과 응원하러 나온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을 수 있다. 노란색 중에서도 가장 진한 ‘일렉트릭 옐로우’가 좋겠다. 꼭 비타민을 먹은 뒤 소변 색 같다. 러너들에게 적극 추천한다.

10 대회 시작 시간 30분 전에 미리 출발선에 서라. 1시간이면 더 좋다. 출발선에서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몸을 풀어라. 성적은 모르겠지만 예민해지는 데에는 분명 도움이 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에린 라이언(Erin Ryan)

<러너스월드> 인터내셔널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 4월 호


2020년 주목할 러닝화 30개를 뽑았습니다. 대회는 취소되었지만 러닝화는 살 수 있죠.
"허벅지가 아파요." 알고보니 장경인대 증후군이었습니다. 어떻게 관리해야할까요?
자꾸 부상이 찾아온다면 달리는 폼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281명의 러너가 직접 꼽은 '최애' 러닝화는 무엇일까요?
젊고 빠른 데다가 인스타그래머블한 미국의 엘리트 러닝 팀이 있어요. TINMAN.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