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밍이 생명이다

기사작성 : 2020-02-21 12:00

아침, 점심, 저녁 언제 달려야 할까?
시간을 맞추면 달리기가 쉬워진다

본문


달리기 능력을 향상시키고 싶다면 세 가지 러닝을 기억하자. 장거리 달리기, 템포 런, 스피드 워크. 그러나 이 세 가지 훈련을 한꺼번에 소화하기는 어렵다. 몸의 회복을 위해 며칠간 휴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각 훈련에 맞는 최적의 시간대도 따로 있다. 시간만 잘 맞춰도 노력 그 이상의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달리기도 타이밍이 생명이다.


Responsive image
아침에는 장거리를 달리는 것이 좋다



아침에는 장거리를 달리자
“장거리를 뛰는 주요 이유는 체지방을 연소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하기 위해서죠.” 러닝 코치 스캇 플리겔먼(Scott Fliegelman)이 말했다. 10~12시간 동안 단식한 뒤 장거리를 달리면 체지방 분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만약 배가 많이 고프다면 가볍게 식사를 하는 것도 괜찮다. “아침은 하루 중에서 기온과 체온이 가장 낮을 때죠. 다른 시간대보다 뛸 때 몸이 과하게 달아오르지 않을 거예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운동과학과 부교수 션 영스테드(Shawn Youngstedt)가 설명했다. 또한 대회는 대개 아침에 열리기 때문에 대회와 비슷한 시간에 실제로 달려보는 리허설과 같다.


늦은 오후나 초저녁에는 빠르게 달리자
“빠른 속도로 뛰어야 할 때는 늦은 오후나 초저녁이 좋아요. 수많은 데이터가 보여주고 있죠.” 영스테드 교수가 설명했다. 근육의 힘, 반응 속도, 유산소 운동 효과는 하루 중 늦은 시간에 절정에 이른다. 또한 이때 심부의 온도가 올라가고 근육이 이완되어 부상을 입을 확률이 나아진다. “빠르게 달릴 댄 에너지 소모가 큰데, 점심 식사가 탄수화물을 보충해주죠.” 플리겔먼 코치가 덧붙인다. 늦은 오후나 초저녁에 스피드 트레이닝이 어렵다면 가능한 시간에 하면 된다. “우리 건강과 대회 준비에는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어요. 빠른 속도로 뛰지 못하더라도 말이죠.” 영스테드 교수가 부연했다.


Responsive image
스피드 훈련은 오후, 저녁에 하는 것이 좋다



시차를 두고 충분히 회복한다
연속해서 서로 다른 운동을 하면 신체에 부담을 준다. 예를 들어 스피드워크 후 바로 템포 런을 하면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체력이 급격히 저하되거나 운동 효과가 떨어진다. 유능한 러너들은 2~3일 간격을 두고 서로 다른 운동을 계획한다. 핵심은 회복 시간을 충분히 주는 것이다. 올림픽 출전 마라토너이자 <기록 향상을 위한 마라톤 트레이닝(Advanced Marathoning)>의 공동 저자인 피트 핏진저(Pete Pfitzinger)는 다음과 같이 조언한다. “노련한 러너들은 스피드 세션 사이에 5일, 템포 런 사이에 4일, 장거리 달리기 사이에 4일 간격을 두고 훈련해요. 반면 초보 러너들은 종종 쉼 없이 너무 많은 운동을 계획하죠. 하지만 훈련마다 5~7일 공백기를 두는 게 좋아요.” 강도 높은 운동을 2회 연달아서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이틀은 쉬어야 한다.


장기적인 안목을 갖자
“몇 주, 몇 달에 걸쳐 점진적인 발전을 꾀해야 해요. 참가하는 대회에 따라 구체적인 훈련 계획을 세우고 점점 더 강도를 높이는 거죠.” 마라토너이자 웹 사이트 strengthrunning.com의 설립자인 제이슨 피츠제럴드(Jason Fitzgerald) 코치가 말한다. 회복 주간은 3~$주마다 한 번, 휴식없이 트랙을 달리는 세션의 기간은 4~6주 이내로 계획해 ‘번아웃’을 피한다. 대회를 앞둔 7~21일 전에 마지막으로 장거리 달리기 훈련을 하고 4~10일 전에 대회 맞춤 최종 스피드 세션을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리사 마샬(Lisa Marshall)

<러너스월드> 글로벌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 10월호


여덜 개 호텔에서 쉬며 달렸다. 러너이자 작가들의 定住(정주)와 力走(역주).
러닝이 무릎을 망친다고? 진실을 파헤쳐 보자. 무릎을 망치는건 러닝이 아니야!
코로나 시대의 달리기 동기부여법. 우리가 '왜 달리는지'에 관해 다시 생각해 볼 기회이다.
신으면 "와!" 소리가 저절로 나오는 러닝화 , 수피어, RO-70, Goov-001.
더 높이 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장대 높이뛰기 진민섭과 높이뛰기 우상혁의 브라더 후드.
러너와 따릉이 중 누가 더 빠를까? 오르막 성지 북악에서 열린 힐 클라임 경주!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