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스트라이커 : 아식스 젤-님버스22

기사작성 : 2020-04-08 11:26

달릴 때 땅에 뒤꿈치가 먼저 닿는
러너라면 환호성을 지를만 하다

본문


Responsive image
아식스 젤-님버스22

16만 9천원
분류 : 로드
중량 : 315g(M), 261g(W)
드롭 : 14mm

아식스의 고급 모델 군에서도 상위에 해당하는 ‘젤-님버스(GEL-NIMBUS)’가 부드러움과 에너지 넘치는 주행감을 위해 전체적인 변화를 겪었다. 발뒤꿈치 부분에 더욱 많은 젤이 삽입됐으며 이를 감싸는 폼 역시 시각적으로 완충력이 좋아 보인다. 폼의 두께도 전작보다 2mm 늘어났다. 이러한 두툼한 폼 때문에 발뒤꿈치의 높이가 남성용은 40mm, 여성용은 39mm에 달한다. 폼은 고 반발성 탄성중합체인 ‘플라이트폼 프로펠(FlyteFoam Propel)’ 상단에 ‘플라이트폼 라이트(Lyte)’가 겹쳐 놓인 구조로 되어 있다. 한 착화 테스터는 “처음에는 발뒤꿈치 부분의 폼이 이상하게 느껴졌지만, 막상 달리니 좋은 느낌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또한, “발뒤꿈치로 착지하는 사람으로서 발이 지면에 닿을 때의 충격이 상당히 상쇄되는 점이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어퍼에는 이전 버전의 메시보다 통기성이 좋은 ‘모노필라멘트(Monofilament)’ 소재의 엔지니어드 메시가 새롭게 적용됐다. 러닝머신 위에서 달릴 때도 통풍이 잘됐으면, 겨울철의 찬바람도 곧잘 막아주었다. 발목 깃에 패딩 처리가 되어 있는 것이 또 다른 특징이다. 반면, 발볼이 넓은 착화 테스터들은 좁은 토박스에 대해 불평했다. 우뚝 솟은 발뒤꿈치와 극대화된 편안함을 좋아하는 러너에게 안성맞춤이다.

아식스 젤-님버스22 구매하러 달려가기


사진=라코타 갬빌(Lakota Gambil), 정재훈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년 4월 호에는 ‘2020년 봄 슈 가이드’가 실려있습니다. 아식스 젤-님버스22 뿐만 아니라 로드 러닝에 적합한 러닝화, 트레일 러닝화까지 거의 모든 러닝화가 있습니다. 물론 러닝 용도에 맞게 러닝화를 찾을 수 있는 ‘탐색기’도 있습니다. '인생 러닝화'를 찾고 있다면 4월호 표지를 클릭해주세요.


<러너스 월드 코리아> 인스타그램 달려가기
<러너스 월드 코리아> 페이스북 달려가기
writer

by 댄 로(Dan Roe)

<러너스월드> U.S. 테스트 에디터
Responsive image

<러너스월드 코리아> 2020 10월호


여덜 개 호텔에서 쉬며 달렸다. 러너이자 작가들의 定住(정주)와 力走(역주).
러닝이 무릎을 망친다고? 진실을 파헤쳐 보자. 무릎을 망치는건 러닝이 아니야!
코로나 시대의 달리기 동기부여법. 우리가 '왜 달리는지'에 관해 다시 생각해 볼 기회이다.
신으면 "와!" 소리가 저절로 나오는 러닝화 , 수피어, RO-70, Goov-001.
더 높이 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장대 높이뛰기 진민섭과 높이뛰기 우상혁의 브라더 후드.
러너와 따릉이 중 누가 더 빠를까? 오르막 성지 북악에서 열린 힐 클라임 경주!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